현대·기아차, 비대면 IT 개발 플랫폼 구축…‘스마트 상생’ 시동

입력 2020-05-11 09: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IT 개발을 전면 비대면 환경으로 전환
협력사 직원 자택 등에서 개발 업무 수행


현대·기아자동차가 ‘비대면(Untact) IT 개발 플랫폼’을 구축하고 IT 협력사와의 ‘스마트 상생’에 나섰다.

현대·기아차는 1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과 함께 협력사와의 동반자적 상생 관계를 증진시키는 차원에서 소프트웨어 등 IT 개발 방식을 전면 비대면 개발 환경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와 공동 구축한 비대면 IT 개발 플랫폼은 소프트웨어 개발에 필요한 각종 인프라와 프로그램 개발 툴을 외부에서 접속이 가능하도록 클라우드 방식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 협력사 의견 적극 수렴…만족도 향상

기존의 IT 개발 업무는 관리 편의성과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등을 고려해 발주사가 지정한 장소에 IT 협력사 직원들이 상주하며 협업을 진행해 왔다.

현재 현대·기아차는 의왕, 소하리 등 6곳에 IT개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IT개발센터 내에 100여개 협력업체 1000여명 인원이 상주하여 개발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때문에 IT 협력사는 익숙하지 않은 근무환경, 교통 불편, 기존 개발물의 재사용 불가 등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해 왔고 일부 개발사는 프로젝트 입찰에 소극적인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 비대면 IT 개발 플랫폼 구을 통해 협력사 직원이나 소속 회사 등 원하는 장소에서 PC로 IT 개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되면, 개발 효율성과 업무 만족도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차는 우선 의왕 IT개발센터의 협력사 인력을 비대면 개발 체제로 전환하고 연내 소하리, 양재 등 IT개발센터의 운영을 비대면으로 지속 확대 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비대면 IT 개발 플랫폼 구축을 통해 상호 신뢰 기반의 투명하고 책임감 있는 IT 개발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협력사 직원들의 물리적, 심리적 부담감을 경감해 더 좋은 품질의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제도 및 정책에 대한 지속적인 보완, 개선으로 보다 많은 IT 협력사와 상생 경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