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탄탄한 이야기부터 믿고 보는 배우들 연기력까지…기대작 입증

입력 2020-05-11 10: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7일 개봉을 확정지은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이 관람포인트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결백’이 5월 27일로 개봉을 확정지은 가운데, 관람포인트를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불러일으키고 있다.

● 당신을 사로잡을 새로운 추적극 탄생

‘결백’은 시골 마을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이라는 현실감 넘치는 소재를 바탕으로 쫀쫀한 스토리라인을 선보이며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긴장감 넘치는 추적 라인 속 공감을 형성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로 강렬하고 흡입력 있는 드라마를 선보이며 일명 겉바속촉의 매력을 자랑하는 새로운 추적극으로 탄생했다.


● 열기를 더하는 믿.보.배의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믿고 보는 대세 배우로 자리잡은 신혜선과 스크린부터 드라마, 연극까지 종횡무진하고 있는 국민배우 배종옥, 등장부터 분위기를 압도하는 허준호까지.

전 세대를 대표하는 연기장인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 가운데, 완벽 변신을 꾀하며 ‘결백’만의 스토리와 감성을 폭발력 있게 전달할 예정이다. 여기에 홍경, 태항호, 고창석 등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까지 합세해 완벽한 연기 시너지를 선보인다. 진실을 둘러싼 팽팽한 대결을 펼치며 영화에 순식간에 빠져들게 만든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를 기대해도 좋다.


● ‘재심’ 제작진의 새로운 프로젝트

2017년 2월, 약촌 오거리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 ‘재심’을 통해 부조리한 권력을 향한 묵직한 메시지를 담아냈던 제작진이 2020년 5월,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으로 돌아왔다. 이번엔 평범한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인물 간에 얽힌 이해관계와 비틀어진 욕망들을 보여준다. 사건에 휘말린 한 가족이 권력에 맞서다 추악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진정성 있게 그리며 또 한번 뜨거운 진심을 담은 웰메이드 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강렬한 스토리라인을 바탕으로 신혜선, 배종옥, 허준호 등 연기장인들의 열연을 확인할 수 있는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은 5월 27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