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2020-21 외국인선수 선발 잠정 중단키로

입력 2020-05-11 13: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11일 오전 서울특별시 중구에 위치한 달개비 컨퍼런스룸서 제23기 제6차 이사회를 열고 외국인 선수 제도 운영의 건과 3X3 TRIPLE JAM(트리플잼) 개최 보고의 건을 의결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2020-21시즌 외국인선수 선발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WKBL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차기 시즌 선수 선발 계획 수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외국인선수를 선발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2021-2022시즌 이후 외국인선수 제도 운영에 대해서는 제도개선위원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WKBL은 올해로 4회째를 맞는 ’WKBL 3X3 TRIPLE JAM‘ 일정도 확정했다. 오는 6월 20일 1차대회를 시작으로 9월 말까지 총 5차 대회로 개최될 예정이며 총상금은 3000만원으로 확정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