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뽕숭아학당’ 측 “‘트롯신이 떴다’와 겹치기NO, 콘셉트 달라” (공식)

입력 2020-05-11 15: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뽕숭아학당’ 측 “‘트롯신이 떴다’와 겹치기NO, 콘셉트 달라” (공식)

TV조선 ‘뽕숭아학당’ 측이 SBS ‘트롯신이 떴다’과 겹치기 편성 논란에 해명했다.

'뽕숭아학당' 측은 11일 "‘뽕숭아학당’에 출연 예정인 주현미, 설운도, 김연자, 장윤정 등 레전드들의 출연 분량이 ‘트롯신이 떴다’와 동시간대 송출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며 "제작진은 이미 이 부분을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레전드들에게 말씀드린 상황"이라고 알렸다.

이어 "‘뽕숭아학당’에서는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네 분의 레전드가 각각 1회 씩 특별 출연하는 것 외에도 다수의 레전드들이 출연하게 된다"며 "붐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트롯신이 떴다’ 해외 촬영 일정이 변경, 지연되면서 기존의 녹화분이 남아있을 뿐 현재 ‘트롯신이 떴다’ 녹화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두 프로그램의 콘셉트 자체가 아예 다른 프로그램임을 강조했다.

논란은 '뽕숭아학당'이 오는 13일부터 매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되면서 불거졌다. SBS '트롯신이 떴다'과 동시 방영일 뿐만 아니라 일부 출연진이 겹치기 때문이다.

[다음은 '뽕숭아 학당' 입장]

TV CHOSUN ‘뽕숭아학당’과 SBS ‘트롯신이 떴다’ 겹치기 편성과 관련, 입장을 전합니다.

먼저 ‘뽕숭아학당’에 출연 예정인 주현미, 설운도, 김연자, 장윤정 등 레전드들의 출연 분량이 ‘트롯신이 떴다’와 동시간대 송출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제작진은 이미 이 부분을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레전드들에게 말씀드린 상황입니다.

더불어 ‘뽕숭아학당’에서는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네 분의 레전드가 각각 1회 씩 특별 출연하는 것 외에도 다수의 레전드들이 출연하게 됩니다.

붐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트롯신이 떴다’ 해외 촬영 일정이 변경, 지연되면서 기존의 녹화분이 남아있을 뿐, 현재 ‘트롯신이 떴다’ 녹화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뽕숭아학당’과 ‘트롯신이 떴다’는 콘셉트 자체가 아예 다른 프로그램임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늘 감사드리며, 오는 13일(수) 밤 10시 새롭게 시작되는 '뽕숭아학당'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TV CHOSUN ‘뽕숭아학당’ 제작진 일동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