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7개월만의 컴백, 더 성숙하고 과감해져”

입력 2020-05-11 15: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이스트 “7개월만의 컴백, 더 성숙하고 과감해져”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가 7개월만에 컴백한 소감을 말했다.

11일 유튜브 등에선 뉴이스트 미니 8집 ‘The Nocturne(더 녹턴)’ 발매 기념 간담회가 열렸다.

JR은 이날 “오랜만이라 떨린다. 좀 더 성숙하고 과감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많이 사랑해 달라”라고 컴백 소감을 말했다.

렌은 “밤 이미지를 총 6개의 트랙으로 그렸다”, 아론 역시 “밤만의 감성이 있다. 리스너들이 공감해주면 좋겠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타이틀곡 ‘I’m in Trouble’은 강렬한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빠지는 순간을 표현했으며 기존 뉴이스트가 선보인 모습과는 결이 다른 과감함을 그린다. 총 6개 노래가 수록된 뉴이스트의 새 앨범은 오늘(11일) 저녁 6시 발매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