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아이유·볼빨간 사춘기와 경쟁? 목표=준비한 무대 잘하기”

입력 2020-05-11 15: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가 음원 강자들과 경쟁하는 소감을 말했다.

11일 유튜브 등에선 뉴이스트 미니 8집 ‘The Nocturne(더 녹턴)’ 발매 기념 간담회가 열렸다.

그룹은 ‘변신’을 강조했다. JR은 “지난 타이틀곡의 밝은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치명적인 분위기를 무대를 통해 표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황민현은 금발을, 렌은 체중감량을 해 콘셉트의 완성도를 더했다.

또 아이유, 볼빨간사춘기 등 음원 강자들과 경쟁하게 된 데 대해 백호는 “부담감은 없다. 매 앨범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할 뿐이다. 준비한 것들을 열심히 보여주는 것이 목표다”라고 지향점을 말했다.

아론 역시 “많은 분들에게 우리의 노래를 들려드리는 것 자체가 목표다”라고, 렌은 “1위를 한다면 군밤이든 알밤이든 무대에서 까보겠다”라고 1위 공약을 내걸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타이틀곡 ‘I’m in Trouble’은 강렬한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빠지는 순간을 표현했으며 기존 뉴이스트가 선보인 모습과는 결이 다른 과감함을 그린다. 총 6개 노래가 수록된 뉴이스트의 새 앨범은 오늘(11일) 저녁 6시 발매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