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별나! 문셰프’ 에릭→안내상, 열연 빛난 활약 모먼트

입력 2020-05-11 1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별나! 문셰프’ 에릭→안내상, 열연 빛난 활약 모먼트

시청자들에게 큰 임팩트를 안긴 에릭, 고원희, 안내상, 길해연, 차정원의 활약상을 짚어봤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쉽게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채널A 금토드라마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극본 정유리, 김경수/ 연출 최도훈, 정헌수/ 제작 스토리네트웍스, 글로빅엔터테인먼트)가 완벽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주연 배우들의 활약으로 빛을 발하고 있다. 이에 안방극장을 매료시킨 주연 배우 에릭, 고원희, 안내상, 길해연, 차정원의 열연 모먼트를 꼽아봤다.

● 에릭, 한 치의 물러섬 없는 직진

에릭은 어떠한 위기에도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장터국밥집 ‘풍천옥’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셰프 문승모 역을 맡았다. 그는 부모님을 죽게 한 풍천옥 화재사건의 배후에 임철용(안내상 분)이 있다는 것을 깨닫고 결정적인 증거 찾기에 나선다. 에릭은 모든 사건의 정황을 알고서 분노를 터트리는 문승모 캐릭터에 완벽히 열연, 거친 몸싸움을 벌이는 씬까지 소화해내며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 고원희, 다채로운 매력의 소유자 '유벨라' 그 자체

고원희는 천진난만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유벨라 역을 통해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그녀는 서하마을 사람들과의 유쾌한 일상으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하는가 하면 위기가 닥쳤을 때는 희생까지 감내하는 강한 면모를 보인다. 특히 지난 14화 엔딩에서는 무언가 큰 결심을 한 듯 위협이 되는 임철용(안내상 분)을 직접 만나러 가며 앞으로의 행보를 어떻게 이어갈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끌어냈다.

● 안내상, 악인의 폭주...극강의 몰입감 선사한 열연

흡인력 높이는 연기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안내상은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임철용 역을 통해 최고의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또 협박과 살인을 저지르면서도 아무 동요가 없었던 임철용이 친딸 임현아(차정원 분) 앞에서 눈물을 흘리는 장면은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면과 함께 안내상의 빛나는 연기 열연이 드러나 큰 화제를 모았다.

● 길해연, 복수의 칼날을 세우다

길해연은 패션 브랜드 대표 장선영 역을 통해 유벨라를 향한 죄책감, 임철용을 향한 복수심을 탁월하게 표현해냈다. 그녀는 유벨라를 찾아와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며 보는 이들에게 먹먹함을 선사한 반면 임철용과 임현아에게는 거침없는 독설을 토해내며 복수의 칼날을 잔뜩 세운 모습으로 극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 차정원, 진짜가 되고 싶었던 가짜의 발악

차정원은 롤모델 ‘유벨라’가 되고 싶어 광적인 집착을 보이는 임현아 역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임철용으로부터 인정받고 싶은 마음에 단독 패션쇼를 진행하게 된 임현아는 결국 디자인 카피로 인해 또다시 구설수에 오르게 됐다. 차정원은 정체가 탄로 날 위기 앞에 놓여있는 임현아의 두려운 감정을 불안정한 눈빛과 눈물 연기로 표현해내며 긴 여운을 선사했다.

이렇듯 주연 배우 에릭과 고원희, 안내상, 길해연, 차정원은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다음 화를 더욱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이번 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는 ‘유별나! 문셰프’는 종방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어 애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배우들의 남다른 연기 내공을 확인 할 수 있는 채널A 금토드라마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 15회, 16회는 각각 15일(금), 16일(토)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