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채원빈, tvN ‘화양연화’ 출연 확정…전소니 동생 役

입력 2020-05-11 17: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예 채원빈이 tvN 드라마 ‘화양연화’(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에 출연을 확정했다.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를 담은 작품이다.

극중 채원빈은 지수의 여동생 윤지영 역을 연기한다. 윤지영은 착하고 순한 지수와는 달리 고집이 세고 승부욕도 강해 아버지가 원하는 서울 법대를 어렵지 않게 들어간 캐릭터로, 영악하지 못해 늘 아버지께 혼나는 언니를 답답하면서도 안쓰럽게 바라보는 인물이다.

채원빈은 소속사 아우터코리아를 통해 “너무 좋은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기쁘고 영광스럽다. 선배님들 옆에서 열심히 배우며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채원빈은 다수의 웹드라마와 독립 영화를 통해 차근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신예로, 최근 웹드라마‘트웬티 트웬티’ 캐스팅 소식과 함께 휴대폰 광고의 모델로도 발탁되는 등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본인만의 독보적인 분위기와 안정적인 연기로 주목을 받고 있는 채원빈이 ‘화양연화’에서는 어떠한 연기를 보여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