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풍문쇼’ 박유천 “은퇴선언=큰 잘못, 복귀는 남은 팬들위해”

입력 2020-05-12 08: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체크] ‘풍문쇼’ 박유천 “은퇴선언=큰 잘못, 복귀는 남은 팬들 위해”

박유천이 1년 전 거짓 기자회견을 한 이유를 말했다.

박유천은 11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해 "당시를 돌이켜 생각해 보면 은퇴 기자회견은 극단적인 결정이었다"며 "'어떤 생각으로 이런 결정을 내리고 어떤 생각으로 이런 얘기를 했을까' 할 정도로 정신이 없었다. 상황 판단을 할 수 없었다. 다음 수를 두고 생각한 게 아니라 아무런 생각을 할 수 없었다"고 상황을 상기했다.

이어 "그때 당시를 생각해 보면 많이 두려웠던 거 같다. 그 전에 사건으로 인해 많은 비난이 있었고, 그 비난으로 인해서 미래를 생각하지 않고 인생을 자포자기했던 시기도 있었다. 그런 시기가 또 한 번 반복될 거라는 생각에 다른 판단을 할 수 있는 정신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결론적으로는 나의 잘못이었고 인정한다. '그 당시 내가 인정하고 솔직하게 말씀드렸으면 참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을 정말 많이 한다"며 "그 부분이 가장 후회가 되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또 최근 SNS 활동과 유료 팬클럽, 화보집 발매 논란에 대해서는 "지금도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진행을 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그동안 17년이란 시간을 활동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그 사랑을 최대한 내가 할 수 있는 안에서 보답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닌 분들이 대부분이겠지만 그래도 근황을 궁금해하시는 팬들에게 잠시나마 평범한 모습을 비추고자 했고 그게 팬분들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했다"고 이유를 말했다.

특히 연예계 복귀를 반대하는 여론에 대해서도 "당연한 것 같다"며 "당연히 내가 감당해야 할 부분이다. 비난 여론을 돌리기에는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도 모르겠다. 시간이 아무리 지나도 돌아올지도 모르겠다. (용서해달라는 건) 염치가 없는 거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