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누리꾼 도움 받아 11개 언어로 욱일기 퇴출 홍보 활동

입력 2020-05-12 09: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 캠페인'을 5개 언어로 시작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누리꾼들의 자발적인 재능기부를 통해 11개 언어로 확대하여 전 세계에 홍보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주 서 교수는 '욱일기'가 '전범기'임을 강조한 디자인 파일에 5개 언어(한국어,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 일본어)로 된 설명 문구를 각 종 SNS에 올려 전 세계에 널리 전파 중이다.

이런 상황속에서 누리꾼들이 독일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이태리어, 포르투갈어, 인도네시아어까지 함께 번역에 참여하여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 캠페인'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전 세계 각국에 퍼져 있는 재외동포 및 유학생들이 자신이 거주하는 국가의 언어로 번역에 동참함으로써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욱일기의 진실을 널리 알리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해외 거주중인 한인 누리꾼들은 SNS 상에서 만의 전파를 넘어 그 나라 대표 커뮤니티에도 퍼 나르는 등 외국 누리꾼들에게도 반응이 매우 좋은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12일에는 독일어, 프랑스어, 이태리어 등 3개 언어를 SNS에 먼저 공개한 후 13일은 러시아어, 포르투갈어, 인도네시아어로 또 다시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뉴욕타임스에 욱일기 퇴치 광고를 시작으로 지난 10여 년간 각 언어별 동영상 제작 등 욱일기 전 세계 퇴출에 앞장서 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