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스탠드업’ 허경환, 비주얼만 믿고? ‘있는데’ 탄생 비화

입력 2020-05-12 09: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클립] ‘스탠드업’ 허경환, 비주얼만 믿고? ‘있는데’ 탄생 비화

개그맨 허경환이 자신의 수많은 유행어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시원하게 털어놓는다.

오늘(1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코미디 쇼 ‘스탠드업’에 허경환이 출연, 삶을 보다 빛나게 해줬던 ‘유행어’의 탄생 비하인드와 신입 개그맨 시절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특급 입담을 뽐낸다.

이날 ‘있는데’ 노래를 부르며 등장한 허경환은 ‘하고 있는데~’, ‘바로 이 맛 아닙니까?’, ‘궁금해요? 궁금하면 500원~’ 등 자신의 유행어를 자연스럽게 유도해내며 동료 개그맨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다.

이렇듯 수많은 유행어를 탄생 시킨 그는 자신의 일상 속에서 개그 소재를 찾아낸다고 밝혀 호기심을 자아낸다. 과거 허경환은 과속방지턱을 거칠게 지나가는 택시 기사님에 당황스러웠지만 “택시, 바로 이 맛 아닙니까?”라는 기사님의 말에 웃음을 터트렸다고. “안 웃을라다가 터지면 답이 없다”라며 자신의 유행어를 탄생 시킨 비하인드는 안방극장을 대폭소하게 만들 예정이다.

하지만 이렇듯 수많은 유행어를 탄생시킨 그에게도 웃지 못할 신인 시절이 존재한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완벽한 비주얼과는 달리 개그에 자신이 없던 그는 녹화 내내 NG를 내 현장을 싸하게 만들었다고. 이에 개그맨들로 가득 찼던 ‘개그콘서트’ 대기실이 그의 발이 닿는 곳마다 모세의 기적이 일어났다고 해 특별한 에피소드에 관심이 모아진다.

신입 개그맨이던 허경환이 대선배들이 가득한 ‘개그콘서트’ 대기실을 얼어붙게 만든 스토리는 무엇일지, 택시 아저씨와의 에피소드는 무엇일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

‘비주얼 덩어리’ 허경환의 매력 가득한 스탠딩 쇼는 오늘(1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코미디 쇼 ‘스탠드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KBS 2TV <스탠드업>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