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신하균VS태인호, 절친 주먹다짐…박예진 당황

입력 2020-05-12 14: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영혼수선공’ 신하균VS태인호, 절친 주먹다짐…박예진 당황

KBS2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 신하균과 태인호의 주먹다짐 현장이 포착됐다.

‘영혼수선공(극본 이향희 / 연출 유현기) 측은 12일 이시준(신하균 분)과 인동혁(태인호 분) 절친들의 주먹다짐 상황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 마음처방극이다. ‘쩐의 전쟁’, ‘동네변호사 조들호 시즌 1’ 이향희 작가와 ‘브레인’, ‘공부의 신’, ‘내 딸 서영이’ 유현기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선사한다.

지난 1-4회 방송에서는 시준과 한우주(정소민 분)의 인연이 시작됐다. 뮤지컬 시상식 사고 현장에서 처음 만난 시준과 우주는 병원에서 재회, 망상장애 환자 차동일(김동영 분)을 함께 치유하며 서로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엔딩에서는 시준이 간헐적 폭발 장애를 가진 우주에게 치유의 손길을 내밀어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시준과 동혁, 지영원(박예진 분)은 의대 동기 시절부터 동고동락해온 절친 트리오. 개인 병원을 운영 중인 영원과는 달리, 시준과 동혁은 ‘은강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서 치료 방식에 대해 서로 다른 신념을 갖고 있는 라이벌이기도 하다.

이 가운데 시준, 동혁, 영원이 술집에서 험악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술 한 잔 기울이다 취기가 오른 세 사람이 그동안 눌러 담았던 속마음을 터트린 것. 동혁은 급기야 참지 못하고 일어나 시준의 멱살을 잡아 긴장감을 유발한다.

금방이라도 시준을 한 대 칠 것 같은 동혁과 이에 전혀 개의치 않는 듯한 표정의 시준, 갑작스러운 주먹다짐에 당황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영원까지. 과연 세 사람 사이에 오고 간 대화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영혼수선공’ 측은 “시준, 동혁, 영원 사이엔 불문율처럼 여겨지는 안타까운 사연이 있다. 이들이 어떤 상처를 갖고 있을지 세 사람의 우정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 관심 갖고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이 선사할 힐링 매직 '영혼수선공'은 오는 13일 수요일 밤 10시 5-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몬스터 유니온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