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외수사’ 차태현 “형사 캐릭터 걱정했지만 재미있을 것 같았다”

입력 2020-05-12 14: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번외수사’ 차태현 “형사 캐릭터 걱정했지만 재미있을 것 같았다”

배우 차태현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2일 오후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차태현, 이선빈, 정상훈, 윤경호, 지승현, 연출자 강효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차태현은 작품을 택한 이유에 대해 “처음 맡는 형사 캐릭터다. 처음에는 걱정을 많이 했다. 감독에게도 이야기했다. ‘내가 형사 캐릭터 괜찮겠냐’고 물었다. 그동안 OCN에서 보여준 형사 캐릭터와 내가 맞을까 의구심이 들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생각하는 형사 캐릭터와 기존 형사 이미지와 다르다는 것을 알고 선택하게 됐다.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번외수사’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 드라마. 영화 ‘내 안의 그놈’, ‘미쓰 와이프’의 강효진 감독, 드라마 ‘실종느와르 M’을 집필한 이유진 작가와 신예 정윤선 작가, 그리고 ‘범죄도시’, ‘성난황소’를 기획·제작하고 ‘악인전’을 공동 제작한 마동석의 팀고릴라가 공동 기획을 맡아 주목받는다.

특히 ‘번외수사’는 올해 첫 ‘OCN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는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고, 영화 제작진이 대거 합류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웰메이드로 결합시키는 프로젝트다. ‘번외수사’는 ‘트랩’, ‘타인은 지옥이다’에 이어 역대 세 번째 ‘OCN 드라마틱 시네마’다.

‘번외수사’는 23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