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안양 KGC인삼공사, FA 박형철 재계약-함준후 영입

입력 2020-05-12 17: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농구 안양KGC인삼공사가 '20~21 시즌을 대비한 자유계약선수(FA) 영입을 완료하였다.

먼저 지난 시즌 가드진의 부상 공백을 메워가며 클러치 상황의 3점슛으로 승리에 기여한 듀얼가드 박형철과 재계약에 합의했다. 계약기간 2년, 보수 1억 5000만원(인센티브 3000만원 포함)이다.

2018~19 시즌 FA로 KGC에 합류한 박형철은 꾸준한 재활관리와 강한 승부욕으로 지난 시즌 본인의 커리어 내 두 번째로 높은 KBL 공헌도를 보이며 부활을 입증했다. 다음 시즌 박지훈의 군입대로 KGC 가드진내에서의 책임과 역할이 더욱 커질 젓으로 기대된다.

함준후의 합류 역시 포워드진의 구성을 강화했다는 평가다. 입단 순위(2011~12 시즌 1R 4순위)에 비해 포지션 경쟁과 부상으로 고전하며 식스맨 역할에 만족해야 했던 지난 시절의 아쉬움을 떨칠 기회다. 영입조건은 계약기간 3년, 보수 8000만원(인센티브 500만원 포함)이다.

타구단에서 저평가된 선수의 영입후 주요 선수로 육성해온 KGC의 저력이 함준후에게도 발휘될지 관심사다. 중앙대 시절 52연승의 파트너였던 오세근과 10년만의 한솥밥 재회라는 인연도 있다.

한편, KGC는 이번 영입으로 FA 선수구성을 조기에 마감하고 외국선수 선발과 팀훈련에 집중하며 다가올 2020~21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