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M’ 날다…엔씨 역대 최고 실적

입력 2020-05-13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분기 영업이익 2414억 …작년보다 3배 상승

‘리니지2M’의 흥행에 힘입어 엔씨소프트가 1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는 1분기 매출 7311억 원, 영업이익 241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4%, 204%나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와 비교해도 37%, 71%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2% 증가한 195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엔씨소프트의 역대 최고 분기 매출로 ‘리니지2M’ 출시 효과가 반영된 모바일게임 매출이 전분기보다 54% 증가하며 실적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모바일게임 매출은 5532억 원이다.

제품별로 보면 지난해 11월 출시해 구글플레이 매출 1위를 지키고 있는 ‘리니지2M’이 3411억 원을 벌어들였다. 또 다른 캐시카우 모바일게임 ‘리니지M’ 은 지난해보다 9% 상승한 2120억 원의 매출을 냈다. PC온라인게임 매출은 ‘리니지’가 448억 원, ‘리니지2’가 264억 원, ‘아이온’이 101억 원, ‘블레이드&소울’이 196억 원, ‘길드워2’가 125억 원을 기록했다. PC온라인게임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상승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6346억 원, 북미와 유럽 190억 원, 일본 129억 원, 대만 118억 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리니지M의 대만 업데이트 효과로 전분기보다 19% 성장한 528억 원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이 올 연말까지 안정적 매출 곡선을 보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리니지M도 2분기 3주년 기념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어 견실한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도 준비하고 있다. 연내 ‘블레이드&소울2’의 출시와 리니지2M의 해외 진출을 모색할 계획이다. 차세대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주목받고 있는 ‘프로젝트TL’은 하반기 테스트를 예정하고 있다.

김명근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