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폴킴 “데뷔 전 온갖 아르바이트, 손님에게 노래 들려주기도”

입력 2020-05-13 09: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한밤’ 폴킴 “데뷔 전 온갖 아르바이트, 손님에게 노래 들려주기도”

13일, ‘본격연예 한밤’의 큐레이터 카피추가 뭇 여성들의 마음을 울릴 새 노래를 들고 돌아온 폴킴을 만난다.

‘너를 만나’, ‘모든 날 모든 순간’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음원강자 대열에 오른 가수 폴킴. 지난 달 발표한 정규 2집 역시 발매하자마자 하루 만에 음원 차트 1위를 휩쓸며 음원강자의 저력을 보여주었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듣는 이의 감성을 자극하는 이번 앨범에서 폴킴은 타이틀곡 ‘우리 만남이’를 대선배인 노사연과 듀엣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그뿐만 아니라 배우 정해인과도 깜짝 듀엣을 공개해 남다른 인연을 과시하기도 했다.

발라드 가수답지 않게 댄스 욕심도 많다는 폴킴. 그는 그동안 여러 방송에서 걸그룹 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가끔 춤도 배운다는 그의 말에 ‘한밤’ 큐레이터 카피추는 이번 앨범의 안무도 보여달라며 즉석 댄스를 요구했다. 한동안 망설이다 결국 일어나 수록곡에 맞춰 춤을 춰 준 폴킴. 한밤 큐레이터 카피추까지 따라 추게 만든 그의 중독성 넘치는 즉흥 댄스는 ‘한밤’을 통해 공개된다.
‘고막 남친’이라는 수식어를 얻기 전까지 폴킴에게는 특별한 선생님 둘이 있었다고 한다. 데뷔 전 생계를 위해 여러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폴킴. 그가 알바하던 가게의 손님이기도 했던 이들에게, 자신이 연습한 음원을 들려주며 적극 조언을 구했다고 한다. 과연 폴킴의 조력자 되어 준 이들은 누구일까?

자신의 존재 이유가 있다면 그게 ‘노래’이기를 바란다는 폴킴. 그의 노래를 찾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연금부자’라는 별명이 생겼고 대표곡 ‘비’는 장마철마다 듣게 되는 장마연금이 되었다.

방송은 13일 밤 8시 55분.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