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본어게인’ 장기용, 인간의 길VS짐승의 길…덫에 놓였다

입력 2020-05-13 09: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본어게인’ 장기용, 인간의 길VS짐승의 길…덫에 놓였다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환생한 세 남녀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에게 목숨을 위협하는 악연이 드리워졌다.

어제(12일) 방송된 ‘본 어게인’(극본 정수미/ 연출 진형욱, 이현석)에서 끊임없이 본능을 자극하는 덫에 놓인 천종범(장기용 분)과 전생을 파헤치며 위험에 다가서고 있는 김수혁(이수혁 분) 그리고 김수혁을 대신해 칼에 맞은 정사빈(진세연 분)의 희생이 충격을 안겼다.

먼저 천종범을 ‘공지철 모방범죄’ 사건의 용의자로 의심하던 김수혁은 1980년대 당시 사형을 집행 받은 공지철이 살아있다는 걸 봤다는 교도관을 찾아냈다. 그 사람이 정사빈의 아버지라는 사실과 누군가가 정사빈을 타겟으로 삼고 있음을 인지, 그녀를 찾아가 걱정하며 다그치는 김수혁의 모습은 그의 마음이 향하는 곳을 짐작케 했다.

장혜미(김정난 분)는 또다시 천종범에게 접근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본능을 따르는 짐승의 길과 본능을 거부하는 인간의 길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진 것. 이는 내면의 괴물이 꿈틀거리기 시작한 천종범을 두고 교묘히 자극하는 듯해 더욱 팽팽한 기류가 감돌았다.

정사빈을 바라보는 마음이 깊어질수록 그녀가 바라보는 김수혁에 대한 경계심 역시 증가, 애틋함과 위험함을 오가는 천종범의 눈빛이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상황.

무엇보다 천종범이 김수혁을 습격했던 조폭을 찾아가 대화를 나눈 직후 또다시 김수혁이 공격당한 만큼, 의심의 화살이 천종범을 향하는 잔인한 우연이 벌어졌다.

특히 김수혁에게 고백을 거절당했지만 그 마음을 쉽사리 접을 수 없던 정사빈이 그를 향하던 칼을 대신 맞은 장면은 모두를 경악케 했다. 사람들의 감정과 표정을 모아둔 스크랩북을 보며 감정을 학습하던 천종범이 그 광경을 목격한 순간에는 자신도 모르는 감정들이 들끓어 올랐고 눈빛 역시 사정없이 흔들려 과연 이 각성이 어떤 의미를 가질지 궁금증을 높였다.

15년 전 살인사건과 동생을 물에 빠트리려 했다는 낙인이 찍힌 천종범이 이번 사건에도 정말로 연루된 것인지 미스터리한 누명과 의심 사이 정사빈은 과연 무사할 수 있을지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수혁이 약혼녀를 정하은(진세연 분)으로 착각하는가 하면 ‘폭풍의 언덕’ 책에 끼워져 있던 빛바랜 폴라로이드 속 정하은의 형체가 뚜렷해지기 시작, 전생과 현생의 연결고리 역시 하나둘씩 밝혀져 흥미진진한 재미를 높이고 있다.

전생에서 맞이한 비극이 30여년 후 부활한 현생에서도 똑같이 재현될지 세 남녀의 지독한 운명은 KBS 2TV ‘본 어게인’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계속된다.

사진 제공: KBS 2TV <본 어게인> 영상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