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2020 개막전 2G·1AS 울산 주니오 라운드 MVP

입력 2020-05-13 13: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산 주니오. 스포츠동아DB

울산 현대 외국인 공격수 주니오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K리그는 8일 공식 개막전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경기를 시작으로 1부와 2부 리그가 모두 개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만큼 모든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졌지만 오랜만에 그라운드에 나선 선수들은 기대 이상의 플레이를 선보였다.

K리그에 11년 만에 돌아온 이청용을 필두로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 리그를 대표하는 미드필더 윤빛가람 등을 영입해 화제를 모은 울산은 9일 상주 상무와의 홈 개막전에서 4골을 터뜨리며 시즌 첫 승을 일궈냈다. 주니오는 2골·1도움을 기록해 울산이 대승을 거두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전반 7분 선제골을 넣었고, 전반 추가 시간에는 김인성이 얻어낸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연결했다. 후반 6분에는 이상헌의 골을 완벽하게 어시스트했다. 울산-상주전은 1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뽑혔다.

안방에서 FC서울에 3-1로 역전승을 거둔 강원FC는 K리그1 1라운드 베스트 팀이 됐다.

K리그2 1라운드 MVP는 대전 하나시티즌의 박용지에게 돌아갔다. 박용지는 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경기에서 후반 24분 교체로 나서 경기 종료 직전에 결승골을 넣었다. 박용지의 득점으로 든든한 모기업을 맞이해 재 창단을 선언한 대전에 기념비적인 첫 승을 안겼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