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제주용천수 스토리북 발간

입력 2020-05-13 14: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국토교통부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제주용천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제주물 스토리북-제주도 동부지역편’을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용천수는 제주에서 물이 귀했던 시절 도민의 생명수로 널리 이용되면서 제주섬의 독특한 물 문화를 만들어낸 유산이다. 최근 기후변화와 각종 개발로 인해 용천수 수량이 감소하거나 고갈되고 있으며, 매립·훼손 등으로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개발공사의 제주권 국토교통기술 지역거점센터에서는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점차 사라져가는 용천수를 기록으로 남기고, 용천수 보전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제주물 스토리북’ 발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는 제주개발공사 지역거점센터에서 주관한 교육을 통해 배출된 ‘제주물 해설사’가 용천수 현장을 찾아 스토리를 발굴·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제주물 스토리북’을 도내외 공공기관, 연구기관, 도서관 등에 배포해 제주 용천수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가 하면, 향후 조사를 확대해 제주도 전체의 ‘제주물 스토리북’을 완성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개발공사는 국토교통부 연구과제인 국토교통기술지역특성화사업의 제주권 거점 센터로 지정돼 ‘제주지역 선진형 물관리 체계 구축’을 연구하고 있으며, 이번 ‘제주물 스토리북’에 앞서 2018년 제주의 물 자원 연구를 집대성한 ‘화산섬 제주도의 지질과 지하수’를 발간한 바 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