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2막 “내 음악 보여주고 싶다”

입력 2020-05-14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성 듀오에서 팀을 재정비해 1인 체제로 새롭게 출발하는 볼빨간사춘기의 안지영이 13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불화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최선을 다해 음악을 하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사진제공|쇼파르뮤직

미니앨범 ‘사춘기집 II’ 첫 홀로서기
안지영 “우지윤과 불화설 사실 아냐”

‘음원 강자’ 볼빨간사춘기가 제2막을 시작한다. 데뷔 후 여성 듀오로 활동했던 볼빨간사춘기가 최근 멤버 우지윤이 팀을 떠나면서 안지영 1인 체제로 출발하며 13일 신보를 발표했다. 내놓는 곡마다 차트 ‘줄 세우기’를 하며 여성 팬들을 사로잡는 등 인기를 과시했던 만큼 새로운 변화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특히 4월 초 팀을 재편하자 때아닌 불화설이 제기됐고, 비슷한 시기 김근태 국민의당 청년비례대표 후보가 볼빨간사춘기 등 일부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차트 조작 정황을 주장해 자연스럽게 이번 컴백에 관심이 집중됐다. 당시 볼빨간사춘기 측과 김근태 후보 측이 차트 조작이 없음을 확인하고 유감의 뜻을 전달해 논란은 일단락됐다.

볼빨간사춘기는 이날 오후 새 미니음반 ‘사춘기집Ⅱ 꽃 본 나비’를 발표하기에 앞서 유튜브 공식채널을 통해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백 전 불거진 ‘돌발(?)’ 상황에 대해 밝혔다.

그는 “혼자 하게 돼 부담이 크다”며 “4년간 함께 하고 얼굴을 보던 친구가 없어지다 보니까 걱정이 된다. 작업하면서도 공허하고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더라. 하지만 최선을 다해 내가 할 수 있는 음악을 잘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싱어송라이터 볼빨간사춘기가 5월 13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사춘기집Ⅱ 꽃 본 나비’를 발매하고 컴백했다. 사진제공|쇼파르뮤직


일각에서 제기된 불화설에 대해서도 “들어서 알고 있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소속사 측은 우지윤이 향후 진로에 대한 개인적인 고민으로 볼빨간사춘기로서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안지영이 홀로 준비한 ‘사춘기집Ⅱ 꽃 본 나비’는 지난해 4월 나온 ‘사춘기집Ⅰ 꽃기운’과 이어진 앨범으로, 사랑스럽지만 위태롭고 불안한 사춘기의 이야기를 담았다.

그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여러 가지 감정을 느꼈다”며 “친구들, 팬 분들과 같은 사랑하는 사람을 통해 힘을 얻고 다시 사랑을 할 수 있어서 기뻐하는 내 모습, 내 감정을 담았다”고 말했다.

새 앨범을 발표하기 전 엑소 백현과 협업한 신곡 ‘나비와 고양이’가 각종 음원차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을 두고 “그동안 다른 가수에게 피처링을 받아본 적이 없는데 이번에 좋은 기회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백현의 목소리와 감정이 저와 조화롭게 잘 어울려 음원성적까지 이어진 것이 아닌가 한다. 개인적으로도 정말 만족스럽고 고맙다”고 설명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