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세이브에도 꺾이지 않은 분위기, 롯데 막강타선 완성!

입력 2020-05-13 22: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9회말 무사에서 롯데 민병헌이 끝내기 홈런을 날린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부산|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간판타자 한 명이 라인업에서 제외되더라도 거를 틈이 쉽사리 보이지 않는다. ‘클로저’가 블론세이브를 범했지만 금세 경기를 끝냈다. 개막 5연승이 중단되며 상승세에 쉼표가 찍히는 듯했던 롯데 자이언츠가 중심타선의 힘을 앞세워 분위기를 다시금 끌어올렸다.

롯데는 13일 사직 두산 베어스전에서 10-9로 이겼다. 선발투수 서준원이 5이닝 5실점으로 고전하며 경기 초반 흐름을 내줬지만 뒷심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9-8로 앞선 9회초 처음으로 세이브 상황에서 등판한 마무리 김원중이 솔로홈런으로 동점을 허용했지만, 기어이 갚아줬다. 좀처럼 분위기가 꺾일 줄 모른다.

‘거인군단’의 뒷심을 이끄는 것은 중심타선이다. 선수 한 명의 공백쯤은 티가 안 난다. 허문회 감독은 이날 민병헌을 휴식차 벤치에 대기시켰다. 그럼에도 3번부터 6번까지 손아섭~이대호~안치홍~딕슨 마차도로 이어지는 타자들이 8타점을 합작해냈다. 경기 초반 휴식을 취했던 민병헌은 9회말 끝내기홈런을 터트렸다.

안치홍의 부활로 막강 타선의 마지막 퍼즐이 맞춰졌다. 안치홍은 이날 전까지 6경기에서 타율 0.240, OPS(출루율+장타율) 0.696으로 다소 저조했다. 다른 타자들이 펄펄 날아 슬럼프는 크게 부각되지 않았고, 안치홍은 조용히 반전을 준비했다. 그리고 이날 두산을 상대로 해결사 본능을 폭발시켰다. 2-5로 뒤진 5회 2사 만루서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추격의 고삐를 조였다. 롯데는 안치홍의 볼넷을 시작으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8-8로 맞선 9회 2사 3루서도 중전적시타로 주자 이대호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거인의 뒷심은 디펜딩 챔피언을 상대로도 쉽게 밀리지 않았다.

사직|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