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정건주, 눈치 無 신입 사원 최강으뜸 첫 등장

입력 2020-05-14 08: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새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의 정건주가 눈치 없는 신입사원 ‘최강으뜸’ 역으로 분했다.

13일 방송된 1회에서 정건주는 직장 상사인 장나라(장하리 역)에게 ‘이모’라고 부르며 첫 등장, 자신의 막내 이모와 동갑이라는 이유로 줄곧 ‘차장님’이라는 호칭 대신 ‘이모’라고 부르는 모습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이어, 사무실로 향하던 장나라가 갑자기 생리통을 호소하자 사람들에게 큰 소리로 “생리통 환자”라고 설명하며 엘리베이터에 먼저 타겠다고 나서는 행동을 보였다.

“생리통일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 거냐”를 크게 외치며 도움을 청함은 물론 주변에서 수군대는 사람들에게는 장나라의 신상에 대해 친절히 말해주며 엉뚱한 매력을 드러내기도.

‘오 마이 베이비’ 1회에서 정건주는 짧은 등장에도 임팩트 있는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는 평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