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라스’ 볼빨간사춘기, 우지윤 탈퇴 루머 해명→이세돌, 오마이걸 성덕 등극

입력 2020-05-14 09: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라스’ 볼빨간사춘기, 우지윤 탈퇴 루머 해명→이세돌, 오마이걸 성덕 등극

세계 최고 바둑 천재 이세돌이 오마이걸 효정과 함께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성공한 덕후’에 등극했다. 두 사람은 논스톱 매력을 뽐내며 팬과 가수의 특급 우정 케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가운데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수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에 올라 의미를 더했다.

이와 함께 방구석 포차를 오픈한 이국주와 홀로서기에 나선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역시 슬기로운 ‘집콕’ 생활 토크로 시청자들의 지친 일상에 웃음을 불어넣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일 없습니다’ 특집으로 이세돌, 오마이걸 효정, 이국주, 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 스페셜 MC 뉴이스트 민현이 출연했다.

전 바둑기사 이세돌이 오프닝부터 오마이걸 찐 팬임을 인증하며 ‘성덕’에 등극,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동안 ‘라스’ 섭외를 거절해 왔다는 이세돌은 오마이걸 매니저의 요청에 홀린 듯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며 “오늘은 미라클(오마이걸 팬클럽 명)로 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오마이걸이 출연한 경연프로그램을 보고 반하게 됐다며 “너무 잘하시더라. 그때부터 입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효정을 직접 본 소감을 묻자 “너무 좋습니다”라며 수줍은 미소를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세돌은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았던 알파고와의 대국 당시 심경을 공개하기도. 그는 알파고 대전에 임하면서 섬뜩한 느낌이 들었다며 “당시 질 거라는 생각은 안 해봤는데 결국 알파고에게 졌다. 생각보다 그렇게 잘 둘 줄 몰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후의 은퇴에 대해서도 “알파고 같은 프로그램이 나오니까 사람이 이길 수가 없다. 여러 가지 이유로 은퇴했다”라며 새로운 도전을 준비 중인 근황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오마이걸 효정은 애교신이 강림한 특급 개인기로 만능 예능돌의 매력을 뽐냈다. 마성의 ‘내꼬해송’으로 김국진과 이세돌의 심장을 사정없이 저격하는가 하면, ‘라스’ 헌정 애교 자작곡 ‘매미송’을 불러 스튜디오를 달콤하게 물들였다. 여기에 아르바이트하며 익힌 병 나르기 고급 스킬부터 동요 개인기, 빨대 피리 개인기까지. 쉴 새 없이 이어지는 개인기 종합선물세트로 풍성한 볼거리를 안겼다.

또한 안 웃는 게 세상에서 제일 힘들다는 효정은 TV를 보면서 눈물을 잘 흘린다고 밝혀 남다른 감수성을 드러내기도. 효정은 “예능에서 마지막 인사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슬프다. ‘집사부일체’에서 육성재, 이상윤 선배님이 마지막으로 나왔을 때도 엉엉 울었다”고 털어놨다.

이국주는 안영미와 절교할 뻔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폭소를 유발했다. 절친들끼리 함께 여행을 떠나 술 한잔 기울이게 된 두 사람. 먼저 만취해 자고 있던 안영미가 다짜고짜 일어나 외투를 걸쳐 입고 나가려고 하자 이국주는 서둘러 안영미를 말렸다고. 이어 “그 이유는 안영미가 패딩 안에 아무것도 입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혀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안영미는 “누구나 다 훌훌 벗어 던지고 싶은 날이 있지 않느냐”는 능청 반응으로 화답해 찐 웃음을 안겼다.

절친 주사 폭로와 함께 이날 이국주는 과거 동대문 장기자랑 무대를 주름잡았던 ‘Sad Salsa’ 댄스 실력을 공개했다. 도발적 눈빛과 화려한 털기 춤으로 치명적인 섹시미를 뽐내며 무대를 장악, MC들의 감탄을 불렀다.

솔로로 돌아온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은 멤버 우지윤의 탈퇴에 대한 질문에 “함께 4년간 많이 달려왔고 (지윤이가) 쉬고 싶다는 말도 많이 했다. 새로운 도전을 즐기던 친구였고 그래서 언젠가는 다시 함께 음악 하는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각자 좋은 선택을 해서 가는 것뿐인데 불화로 인한 탈퇴라는 억측과 루머에 속상하기도 했다며 “안 좋은 시선으로 보니까 너무 속상하더라. 우리는 너무 잘 지내고 있다. 각자의 길을 응원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봄밤을 물들이는 안지영의 감성 무대 역시 이날의 관전 포인트였다. 레드벨벳의 ‘Psycho’를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 달달함과 청아함이 교차하는 명불허전 고막 여친의 음색으로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스페셜 MC로 출연한 뉴이스트 민현 역시 존재감을 뽐내며 더욱 꽉 찬 재미를 안겼다. 그만의 무대 위 필살기 포즈로 미소를 자아내는가 하면 신곡 'I'm in Trouble'의 한 소절을 불러 달콤한 꿀 보이스로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김구라는 방송 말미 “이 친구 너무 잘생긴 거 같다! 자주 보자!”라며 덕통사고를 당한 듯한 반응으로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 1부 2.5%, 2부 2.4%를 기록해 수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에 올랐다. 최고 시청률(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역시 5.7%(23:33, 23:37)를 기록해 의미를 더했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김수미, 신현준, 김태진, 아이콘 송윤형과 스페셜 MC 장민호가 함께하는 ‘가족끼리 왜 이래’ 특집으로 꾸며질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