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걱정 없다”…양자보안 5G폰 등장

입력 2020-05-14 14: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T, 삼성과 함께 ‘갤럭시A 퀀텀’ 출시

보안 걱정 없는 5G 스마트폰이 나온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양자난수생성 칩셋을 탑재한 5G 스마트폰 ‘갤럭시A 퀀텀’을 선보인다. 15일부터 21일까지 예약판매하고, 22일 공식 출시한다.

갤럭시A 퀀텀에는 손톱보다 작은 크기(2.5X2.5mm)의 양자난수생성(QRNG) 칩셋이 적용됐다. 이 칩셋은 예측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 난수를 생성해 이용자가 특정 서비스를 안전하게 사용하도록 돕는다. 소비자는 양자보안 기반의 T아이디 이중 로그인과 SK페이 생체인증 보호, 블록체인 모바일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을 경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더 많은 서비스에 양자보안을 적용할 수 있도록 관련 생태계를 넓혀 나갈 예정이다.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공유하고,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5G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클라우드 등 다양한 영역에서도 양자보안 기반 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갤럭시A 퀀텀 출시가 기업 고객(B2B)이 아닌 일반 이용자(B2C)가 생활 속에서 양자보안 기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해준다는 점에서 전 세계적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기존 양자보안 기술은 지금까지 주로 통신망과 서버에 적용됐다.

한편, 갤럭시A 퀀텀은 6.7인치 대화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와 8GB RAM, 4500mAh 대용량 배터리, 25W 초고속 충전, 삼성페이 등 프리미엄급 사양을 갖췄다. 출고가는 64만9000원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