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구름과 비’ 고성희 “박시후 존재만으로 안정감 느껴”

입력 2020-05-14 14: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고성희가 박시후와의 호흡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14일 오후 2시 TV조선 공식 유튜브에서는 윤상호 PD, 박시후, 고성희, 전광렬, 성혁, 김승수, 이루 등이 참석한 가운데 TV 조선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제작 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날 고성희는 상대역인 박시후와의 연기에 대해 “정말 너무 좋았다. 선배님이 계시는 것만으로도 의지와 안정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고성희는 “촬영 초반에는 나도 준비 기간이 길지 않았다. 그래서 걱정도 많았고 확신도 부족했는데 (박시후) 선배와 함께 하면서 믿고 따라갈 수 있었다.”고 답했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드라마.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를 소재로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린다.

사진=TV조선 온라인 생중계 화면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