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오마베’ 장나라-고준-박병은, 폭우 속 삼자대면 포착

입력 2020-05-14 15: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나라가 강력 추천한 화제의 장면이 오늘(14일) tvN ‘오 마이 베이비’ 2회에서 공개된다.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

앞서 방송된 ‘오마베’ 1회는 비주얼, 스펙 모든 걸 갖춘 프로페셔널한 워너비우먼 장하리(장나라 분)의 일과 사랑을 그리며 범상치 않은 과속 필수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결혼을 하기 위한 장하리의 눈물 겨운 사투와 이를 표현한 장나라의 섬세한 연기력은 ‘결혼 없이 아이만 낳는다’는 파격 소재를 공감으로 이끌며 시청자를 울리고 웃기게 만들었다.

또한 ‘멀쩡하게 생긴 미친놈’으로 기억될 만큼 첫 만남부터 악연으로 엮인 한이상(고준 분), 모태우정을 단칼에 잘라버린데 이어 독박육아 날벼락을 맞고 돌아온 남사친 윤재영(박병은 분)의 개성만점 모습이 눈길을 끄는 등 이들이 장하리와 어떤 흥미진진한 관계를 이어갈지 시청자의 궁금증이 커진다.

그런 가운데 ‘오마베’ 측이 오늘(14일) 2회 방송에 앞서 폭우 아래 이뤄진 장나라(장하리 역), 고준(한이상 역), 박병은(윤재영 역)의 첫 삼자대면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고준은 장나라에게 우산을 직접 씌워주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이 촉촉한 가운데 앞서 장나라는 고준에게 “나랑 결혼할래요?”라며 돌발 프로포즈를 한 바 있기에 악연 같은 첫 만남 이후 두 사람의 관계를 향한 궁금증을 고조시킨 바.

하지만 또 다른 스틸 속 장나라의 파격 자태가 반전을 선사한다. 장나라의 옷 한쪽이 찢어져 있는 것. 더욱이 이를 그의 남사친 박병은이 목격한 듯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어 첫 만남부터 세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보는 이의 호기심을 치솟게 한다.

특히 본 장면은 장나라가 제작발표회에서 “박병은의 리얼한 밀치기에 웃음 빵 터지는 코믹한 장면이 완성됐다. 온 몸이 다 젖어가며 열연한 만큼 많이 기대해달라”며 절대 놓치지 말아야할 장면으로 추천해 관심을 모은다. 이처럼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장나라, 고준, 박병은의 첫 삼자대면 전말은 오늘(14일) 밤 10시 50분 tvN ‘오 마이 베이비’ 2회에서 공개된다.

사진=tvN ‘오 마이 베이비’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