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아이돌 목격담은 허위”…최초 유포자, 자필 사과문 공개

입력 2020-05-14 16: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태원 아이돌 목격담은 허위”…최초 유포자, 자필 사과문 공개

‘이태원 아이돌 목격담’을 최초로 유포한 누리꾼이 해당 사실이 허위라고 밝히며 사과했다.

루머 유포자 A씨는 13일 트위터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9일 트위터에서 B씨의 이태원 클럽 루머에 관한 이야기를 보고 사건과 함께 트위터에 관련 글을 올렸다”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선동하여 많은 B씨 팬 분께 피해를 끼쳤다”고 고백했다.

이어 “첨부한 사진 또한 B씨와 전혀 상관이 없는 사진이었다. 확실하지 않은 정보를 갖고 진짜인 척하며 글을 올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기 아이돌 그룹 멤버 B와 C(서로 다른 그룹)를 이태원 바에서 목격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들은 지난 달 25일부터 26일까지 이태원 바에 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된 가운데, 다수 사람들이 모이는 클럽에 방문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B, C의 정체를 추측하는 글들이 쏟아졌다. 특히나 최근 이태원 클럽, 바 등지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며 클럽 방문 여부와는 상관없이 B, C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진 상황.

이와 관련해 두 사람의 소속사는 13일 동아닷컴에 “아티스트 사생활 관련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 확인 불가”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