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 ‘조정석VS김준한’ 깊어진 로맨스

입력 2020-05-15 07: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 ‘조정석VS김준한’ 깊어진 로맨스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와 조정석, 김준한의 미묘한 사이가 더욱 깊어졌다.

지난 14일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10회에서는 송화(전미도 분)와 치홍(김준한 분)의 식사 장면이 첫 신으로 그려졌다.

이날 송화는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치홍이 있는 레스토랑을 찾았다. 치홍은 송화를 지그시 바라보며 살뜰히 챙겼고, 송화는 아픈 몸으로도 잘 버텨온 치홍을 칭찬했다.

하지만 이 자리는 두 사람의 데이트가 아닌 신경외과 회식 자리로 밝혀졌다. 치홍은 동료 의사들을 보며 “지각 좀 하시지”라고 말하며 송화와 오붓한 시간을 갖지 못하는 걸 아쉬워했다.

다음날, 송화는 평소처럼 익준(조정석 분)과 함께 음식을 시켰다. 준완(정경호 분)의 교수실엔 노크를 하지 않고 들어갔던 익준. 하지만 송화의 교수실은 문을 두드렸다. 앞서 익준이 노크를 하지 않고 송화의 교수실에 들어가면서 실수한 적이 있기 때문. 이처럼 미묘한 태도 변화는 두 사람의 관계가 달라졌음을 드러내며 로맨스에 대한 호기심을 높였다.

방송 말미에는 송화가 익준의 아들 우주를 챙기기 위해 익준의 집을 찾았다. 익준이 병원 일로 바쁜 와중에 평소 우주를 귀여워했던 송화가 대신 우주의 병 간호를 맡은 것.

이어 집으로 돌아온 익준과 함께 일상생활을 이야기하던 송화는 “요새 널 위해 뭘 하니?”라고 물으면서 자신이 산 캠핑 장비를 자랑했다. 앞서 송화의 장비 욕심을 이해하지 못하던 익준은 드디어 “잘 했다”라며 칭찬하면서 “나는 너랑 이렇게 같이 밥 먹는 거. 난 나한테 그거 해줘”라며 자연스럽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키다리아저씨’로 불리며 익명으로 환자들을 도와줬던 정원(유연석 분)이 송화에게 자기 대신 ‘키다리아저씨’가 되어달라고 부탁했고, 송화는 이를 수락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트리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사진=tvN‘슬기로운 의사생활’캡처]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