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이민정 앞에서 고개 떨군 사연

입력 2020-05-15 09: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이민정 앞에서 고개 떨군 사연

이상엽이 고개를 떨군 이유는 무엇일까.

내일(16일)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29, 30회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의 엇갈림이 그려지며 안타까움을 더할 예정이다.

앞서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은 부모님에게 이혼 사실을 들키며 ‘계약 동거’ 생활까지 청산했다. 이별을 앞두고 두 사람은 “삼년 반 동안 힘든 일도 많았지만, 행복했던 기억도 꽤 있더라. 나랑 살아주느라 고생 많았다”라며 애틋한 감정을 내비쳐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이 가운데 심각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두 사람의 만남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덤덤해 보이는 송나희와 망연자실한 윤규진의 참담한 심정이 엿보여 두 사람의 엇갈림을 예고 한다. 여기에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윤규진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배가시키며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이날 윤규진은 둘의 사이를 단호하게 정의하는 송나희에 당황, 예기치 못한 상황에 현실의 벽을 느끼게 된다고. 두 사람이 또 다시 속앓이를 하게 된 원인이 무엇일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이민정과 이상엽 앞에 펼쳐질 가슴 아픈 상황은 내일(16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