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걸’ 에일리, 래퍼 사이 특별 존재감…환상 라인업 완성

입력 2020-05-15 10: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net 신규 음악 리얼리티 ‘굿걸’이 화려한 신고식을 치렀다.

‘굿걸’은 언더그라운드 래퍼부터 현역 아이돌, 인기 최정상 아티스트까지 여자 힙합 R&B 뮤지션들이 모여 '플렉스 머니'를 획득하기 위해 승부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기존의 서바이벌 프로그램 같은 경연의 형식보다는 팀으로 똘똘 뭉쳐서 대결하는 콘셉트이다.

14일 첫 방송에서는 10명의 굿걸들이 처음 만나는 장면을 그려냈다. 윤훼이를 시작으로 한명씩 채워진 빈자리는 마지막 에일리의 등장으로 완성됐다.

에일리가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순간 굿걸 크루들 사이에서도 다들 에일리가 나올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는 반응들이 쏟아졌다. 에일리는 밝은 모습으로 등장해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긍정 에너지를 뿜어냈다. 다들 놀라는 분위기에 시무룩해하며 ‘저 여기랑 안어울려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10명의 라인업은 가히 방송사에서 흔히 만나볼 수 있는 최강의 조합으로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굿걸’ 크루는 탐색전으로 자신을 잘 표현 할 수 있는 무대를 선보였다. 에일리의 무대는 다음 주 목요일 방송으로 예고되며 아쉬움을 남겼으나 그는 매 무대마다 응원을 아끼지 않는 모습과 평소 성격다운 시원시원한 리액션을 선보였다.

특히 CLC의 멤버 장예은에게 ‘우리 팀 비주얼센터다’라며 적극적으로 응원해주는 모습과 홀로 무대 후 떨려 하는 후배를 위해 기립박수와 환한 웃음으로 맞이해주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에일리는 명실상부 최고의 보컬리스트로 힙합 아티스트과의 콜라보도 기대가 되는 동시에 춤,노래,퍼포먼스가 다 되는 올라운더인만큼 팀의 중심을 단단히 잡아 갈 것으로 대중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Mnet ‘굿걸’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