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무관중 홈경기’ 새로운 ‘디지털 마케팅’ 전환 기회로

입력 2020-05-15 11: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17일(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광주와의 홈 개막전을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시즌 첫 홈경기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지만 팬들과 랜선 소통을 통한 ‘디지털 홈경기’로 준비한다. ‘집에서 즐기는 랜선 홈경기’라는 주제로 비록 ‘집관’을 해야하지만 최대한 경기장에 있는 듯 한 느낌을 연출한다. 더불어 쌍방향 소통을 통한 ‘전지적 팬 시점’의 편파중계로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경기장 안에서도 평상시 경기와 비슷한 분위기 연출을 위해 다양한 디스플레이를 진행한다. 먼저 측E석 좌석에는 코로나19를 다 같이 극복하자는 의미의 메시지가 표현된다. 또한 선수 등신대, 대형현수막, 깃발 등을 이용한 장식으로 현장감을 높인다. N석 에는 사람의 모습과 거의 일치하는 ‘리얼 마네킹’ 20여 개를 설치하여 다양한 응원현수막과 함께 마치 서포터즈가 진짜 응원을 펼치는 듯 한 모습을 만든다.

이 밖에 경기장 안팎의 모습, 선수단 경기장 도착 및 경기 전 워밍업 등 생생한 현장감을 아프리카TV를 통해 보여준다. 아프리카TV로 보는 ‘FM서울’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하프타임 메인이벤트도 온라인으로 진행, 팬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진행한다.

FC서울은 “광주와의 홈 개막전을 시작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경기에 새로운 경험을 체험하고 이번 계기로 새로운 시도의 발판으로 삼아 ‘디지털 마케팅’의 좋은 시험대로 여기고 적극적이며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라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