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투 킹덤’ 펜타곤, 1차 경연 2위…입대 진호 위한 감동 무대

입력 2020-05-15 15: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드 투 킹덤’ 펜타곤, 1차 경연 2위…입대 진호 위한 감동 무대

Mnet '로드 투 킹덤' 펜타곤이 두 차례의 경연 무대로 강렬한 충격과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4일 Mnet '로드 투 킹덤'에서는 펜타곤과 더보이즈의 1차 경연 무대에 이어 '나의 노래'를 주제로 한 2차 경연 무대가 펼쳐졌다.

1차 경연에 앞서 펜타곤은 "우리 팀의 가장 큰 메리트가 자유분방함이지 않나. 다른 팀들과는 다르게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강렬하고 자유로운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블락비의 'Very Good'을 선곡했다.

리더 후이는 영화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에서 영감을 얻어 무대 콘셉트를 기획했다. 또 "도입부의 와일드한 분위기를 위해 홍석이의 야성미가 필요한 것 같다"라며 비장의 무기가 있음을 예고했다.

자타공인 '자체제작돌'답게 편곡부터 퍼포먼스까지 펜타곤 멤버들의 아이디어가 더해져 신나는 록 버전의 'Very Good'이 탄생했다. 다른 팀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무대에 오른 펜타곤은 멤버 홍석이 쇠사슬에 묶여 포효하는 강렬한 퍼포먼스로 무대의 서막을 알렸다.

펜타곤은 앞서 예고한 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질주하면서도 여유를 잃지 않는 퍼포먼스로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무대를 본 다른 팀들은 "넋을 놓고 봤다", "한 편의 공연을 본 느낌이다", "펜타곤 선배님다운 무대였다"라는 평가를 내놓으며 콘서트를 방불케하는 강렬한 무대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펜타곤은 대면식에 이어 1차 경연에서도 최종 순위 2위를 기록했다. 멤버 키노는 "너무 감사한 순위지만 아쉬운 마음은 어쩔 수 없다. 그래도 앞으로 세 번의 경연이 남아있고 올라갈 길이 남아있으니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지금처럼 열심히 열정을 불태우겠다"라며 의지를 다졌다.

2차 경연의 주제는 각 팀의 이야기를 가장 잘 담아낼 수 있는 곡을 선곡해 들려주는 '나의 노래'. 펜타곤은 역주행 신화, 뮤직비디오 조회수 1억 8천만 뷰에 빛나는 대표곡 '빛나리'와 신나는 록 사운드가 매력적인 '봄눈'을 매시업한 무대를 준비했다.

2차 경연 무대는 펜타곤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었다. 군 입대를 앞둔 멤버 진호와 함께 꾸미는 마지막 무대인 것. 진호는 "군 복무하기 전 마지막 펜타곤 무대이다. 저한테는 가장 소중한 무대일 것 같다"라며 "마지막이니까 오히려 더 밝게, 펜타곤 느낌을 살려서 정말 재밌는 무대를 만들 예정이니까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캐리어를 활용한 유니크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시작한 펜타곤은 보는 이들까지 몸을 들썩이게 만드는 발랄한 무대를 꾸몄다. 곡의 하이라이트, 펜타곤 멤버들은 진호를 향한 진심을 담은 메시지로 진호에게 깜짝 선물을 안겼다. 이어 눈물을 보이면서도 끝까지 신나는 무드를 잃지 않은 '봄눈' 퍼포먼스로 보는 이들마저 눈물짓게 하는, 단 하나뿐인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를 마친 진호는 "진짜 큰 선물이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무대일 것 같고 그 한순간 한순간이 다 기억날 것 같다. 가족 같은 팀을 만나서 오늘 '정말 가족이구나'하고 실감이 많이 났다"라며 멤버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파격적인 1차 경연에 이어 '감동'적인 2차 경연까지 한 회 방송 안에서 반전의 무대를 보여준 펜타곤은 방송이 끝난 후에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랜 시간 머물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펜타곤이 출연하는 Mnet '로드 투 킹덤'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