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 영화 ‘세 자매’ 출연…문소리와 부부 호흡

입력 2020-05-15 15: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한철, 영화 ‘세 자매’ 출연…문소리와 부부 호흡

조한철이 영화 ‘세 자매’(감독 이승원)에 합류해 다시 한번 스크린 속 존재감을 내비친다.

영화 ‘세 자매’는 평범한 듯 보이지만 모든 것을 뒤흔든 기억을 간직한 채 각자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소통과 거짓말’(2017), ‘해피뻐스데이’(2017) 속 섬세한 연출력과 날카로운 시각으로 호평을 이끌어낸 이승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주연을 맡아 극을 이끈다.

매 작품 인물의 서사를 촘촘하게 그려내며 화면을 장악하는 저력을 발휘해온 조한철은 극중 미연(문소리)의 남편 하동욱을 연기한다. 마치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평범한 인물을 삶의 페이소스가 진하게 묻어나는 잔상 깊은 연기로 그려낼 예정. 특유의 중후한 카리스마와 품격이 다른 노련함으로 다수의 작품에서 강렬한 인상을 풍긴 만큼 이번 작품에서 조한철이 선보일 하동욱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올해 영화 ‘정직한 후보’에 이어 SBS ‘아무도 모른다’, Netflix ‘킹덤’ 시즌2, tvN ‘메모리스트’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연기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조한철. 특히 최근 종영한 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 사진기자 출신 연쇄살인마 진재규로 분해 위태로운 악인의 불안한 심리를 섬세하게 연기, 유승호와 숨 막히는 호흡을 완성해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은 바 있다.

명실공히 ‘천의 얼굴’을 지닌 명품 배우로 꼽히는 조한철이 영화 ‘세 자매’에서 어떤 존재감을 발휘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승원 감독의 신작 ‘세 자매’는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