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윤학 퇴원, 오늘(15일) 코로나19 치료 마무리 “불편 끼쳐 죄송”

입력 2020-05-15 15: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던 슈퍼노바의 윤학이 퇴원했다.

15일 슈퍼노바 공식 홈페이지에는 ‘윤학에 관한 보고’라는 타이틀로 그의 퇴원 소식이 전해졌다.

소속사 측은 “(윤학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4월1일부터 서울 시내의 한 병원에 입원을 했으나 이번에 약 1개월 이상에 걸친 입원치료를 거쳐 5월 15일에 퇴원을 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것도 한결 같은 여러분의 따뜻한 말씀과 격려 덕분이라 감사드립니다. 만전의 상태로 활동을 재개할 수 있도록, 계속 컨디션 관리에 노력해 가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윤학 역시 소속사 홈페이지를 통해 “팬 여러분, 모든 관계자 분들에게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정말로 죄송했습니다. 입원 중 많은 격려의 말에 힘입어 강한 마음으로 장기 치료에 임할 수 있었습니다”라는 퇴원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윤학은 지난 3월 24일 일본에서 돌아온 뒤 3월 27일 처음으로 코로나19 증상이 발현, 4월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그는 귀국 후 14일 간 자가격리를 하지 않고 마스크조차 착용하지 않은 채 외출을 한 것이 알려져 물의를 빚었다. 윤학은 유흥업소 직원 A씨와 3월 26일 만났고 A씨 역시 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