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두산-롯데 전 미숙한 운영한 오훈규 심판 퓨처스리그 강등 제재

입력 2020-05-15 17: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KBO(총재 정운찬)가 지난 14일(목)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와의 경기에서 불확실한 판정과 미숙한 운영으로 혼란을 초래한 오훈규 심판위원에게 퓨처스리그 강등의 제재를 부과했다. 오훈규 심판위원은 15일부터 KBO 리그 1군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앞서 오훈규 심판위원은 14일 두산-롯데 전 주심으로 나서 두산이 0-2로 끌려가던 2회초 무사 2루 상황 최주환 타석에서 불확실한 판정으로 빈축을 샀다.

볼카운트 1B-2S서 롯데 투수 박세웅이 던진 공에 최주환이 배트를 휘둘렀고, 공은 바운드된 뒤 포수 정보근의 미트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오훈규 심판은 롯데 포수 정보근에게 바운드가 됐는지 여부를 물었고 정보근이 “노 바운드”라고 답하자 삼진을 선언했다. 두산은 즉각 비디오판독을 신청했지만 원심이 유지됐고 김태형 두산 감독이 이에 항의하다 퇴장 당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