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김선영·장윤주 ‘세 자매’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 선정

입력 2020-05-15 1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자매로 호흡을 맞춘 영화 ‘세 자매’가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에 선정됐다.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세 자매’가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에 선정됐다. ‘세 자매’는 평범한 듯 보이지만 모든 것을 뒤흔든 기억을 간직한 채 각자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영화 ‘세 자매’는 이름만으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뿜어내는 세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의 신선한 만남으로 화제다.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 매력을 선보이는 문소리는 ‘세 자매’에서 성가대 지휘자인 둘째 ‘미연’으로 분했다. 빈틈없는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를 다채롭게 표현하는 문소리는 이번 작품에서도 폭발력 있는 연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말모이’, ‘미쓰백’부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사랑의 불시착’까지 믿고 보는 배우인 김선영은 첫째 ‘희숙’ 역을 맡았다. 섬세한 감정 연기의 소유자인 김선영은 작은 꽃집을 운영하는 ‘희숙’역을 통해 특유의 감정선을 보여줄 예정이다.
톱 모델이자 만능 엔터테이너, 그리고 배우로도 활동 영역을 넓힌 배우 장윤주는 세 자매 중 막내 ‘미옥’역으로 분해 이제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모습에 도전한다. 희곡 작가인 ‘미옥’역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하며 독특한 분위기를 선보일 전망이다.

여기에 조한철, 현봉식 등 화려한 조연진까지 함께하여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또한, ‘소통과 거짓말’, ‘해피뻐스데이’로 섬세하고 날카로운 연출력을 선보인 이승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깊이 있는 공감과 메시지를 담아낼 예정이다.

한편, 전주시네마프로젝트는 ‘시인의 사랑’, ‘노무현입니다’, ‘초행’, ‘아무도 없는 곳’ 등 의미 있는 작품들을 배출해내며 전주국제영화제의 간판 프로젝트로 자리 잡았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세 자매’는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