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이보영, 유지태 검찰 이송에 처연한 눈빛…과거 상황 데자뷔

입력 2020-05-16 08: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양연화’ 이보영, 유지태 검찰 이송에 처연한 눈빛…과거 상황 데자뷔

현재와 과거, 비슷한 상황을 맞은 두 남녀의 모습이 가슴을 아프게 만든다.

16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7회에서는 과거에 이어 현재에도 모진 시련을 겪는 한재현(유지태 분)과 그를 향한 윤지수(이보영 분)의 변함없이 깊은 마음이 비춰질 예정이다.

앞서 한재현은 기업 비리 문제로 검찰 조사에 응하며 뜻밖의 난관을 만났다. 여기에 윤지수의 전 남편 이세훈(김영훈 분)마저 가세, 두 사람이 입을 맞추는 동영상을 빌미로 한재현을 위기에 빠뜨릴 것을 경고해 긴장감이 극대화됐다. 결국 윤지수는 한재현을 지키려 전 남편과의 재결합을 결심해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16일 방송에서는 복잡한 심정으로 한재현을 바라보는 윤지수의 모습이 과거 이들의 안타까운 상황과 겹쳐져, 두 사람의 아픈 인연이 이어짐을 짐작케 한다.

과거 한재현(박진영 분)은 지명수배가 내려져 사찰에 몸을 숨겼으나 행방이 발각돼 경찰들에게 체포된 상황. 호송차에 몸을 싣는 그를 바라보며 눈물을 삼키는 윤지수(전소니 분)의 모습에서 안타까움이 전해져온다. 마찬가지로 현재, 검찰 조사를 받는 한재현을 떠올리며 처연한 눈빛을 한 윤지수에게서 애틋한 감정이 느껴져 보는 이들을 더욱 슬프게 만든다.

오랜 세월이 지나 많은 것이 변화한 상황 속에서도 빛바래지 않은 두 남녀의 진심이 닿을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가 더욱 증폭된다.

방송은 16일 밤 9시.

사진 제공: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