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알렉스, 핑크빛 기류 포착…이상엽 반응은?

입력 2020-05-16 08: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알렉스, 핑크빛 기류 포착…이상엽 반응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이민정과 알렉스의 다정한 분위기가 펼쳐진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29, 30회에서는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알렉스(이정록 역)의 모습이 그려지며 극의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앞서 방송에서는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의 이혼 사실이 알려지며 큰 파장이 일었다. 여기에 임시 병원장으로 이정록(알렉스 분)이 등장하며 얽히고설킬 이들의 운명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이혼 후 자신에게 쏟아지는 무차별한 악플에 힘들어하는 송나희를 이정록이 다정히 위로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송나희와 이정록이 함께 점심시간을 보내는 순간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점심 메뉴를 고르는 두 사람의 얼굴에는 환한 미소가 가득해 이들의 깊어진 관계를 예감케 한다.

그런가 하면 이들을 지켜보는 윤재석(이상이 분)의 모습까지 포착돼 이들의 만남에 더욱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과연 윤재석을 놀라게 만든 송나희와 이정록의 만남은 어떤 모습일지, 이를 목격한 윤재석이 형 윤규진에게 사실을 알릴지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방송은 16일 저녁 7시 55분.

사진 제공: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