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송창식, 붐·김준현·문세윤과 합주 성사…역시 레전드

입력 2020-05-16 09: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악인전’ 송창식, 붐·김준현·문세윤과 합주 성사…역시 레전드

‘레전드’ 송창식이 ‘악인전’ 멤버들과 합주한다.

16일 방송되는 KBS ‘악(樂)인전’ 4회에서는 ‘레전드’ 송창식과 ‘음악 늦둥이’ 김준현, 문세윤, 붐의 첫 합동 공연이 성사된다고 전해져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그런 가운데 김준현이 송창식에게 “큰 형님으로 모시고 싶다”는 바람을 조심스레 드러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준현의 돌발 발언에 문세윤, 붐이 화들짝 놀란 것도 잠시 송창식이 이를 흔쾌히 수락하며 레전드다운 면모를 뽐내 세 늦둥이의 열띤 환호를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송창식은 “(호칭) 그런 건 상관 없어. ’야 창식아’만 안 하면 돼”라며 세상 쿨한 반응을 선보였고, 이에 붐은 “사랑하는 형”, 김준현은 “창식이 형”에 이어 문세윤은 “썽~”이라며 사투리 섞인 형 애칭을 줄줄이 읊어 송창식의 웃음을 빵 터트렸다.

뿐만 아니라 이 날 ‘음악 늦둥이’ 김준현, 문세윤, 붐은 ‘레전드’ 송창식 앞에서 첫 합주를 선보일 예정. 송창식은 흐뭇한 미소와 따뜻한 조언으로 세 늦둥이를 감동시키는데 이어 급기야 자신의 기타를 들고 이들과 첫 합동 공연까지 펼쳤다고 해 벌써부터 기대가 높아진다.

방송은 16일 밤 10시 55분.

한편 KBS 레전드 음악인 클라쓰 ‘악(樂)인전’은 ‘음악인의 이야기’란 뜻으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한 많은 음악 늦둥이들이 레전드 음악인을 만나 새 프로젝트를 실현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 음악 예능이다.

사진 제공 | KBS ‘악(樂)인전’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