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뉴이스트, ‘노래 제목’ 무대 최초 공개…황홀 보이스

입력 2020-05-16 09: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스케’ 뉴이스트, ‘노래 제목’ 무대 최초 공개…황홀 보이스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가 독보적인 매력으로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꽉 채웠다.

뉴이스트는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에 출연해 신곡 ‘I’m in Trouble’(아임 인 트러블)을 비롯해 다채로운 무대와 진솔한 토크를 선보였다.

이날 뉴이스트는 데뷔 7주년에 발매한 ‘노래 제목’의 무대를 방송에서 최초 공개, 감미로운 멜로디에 폭발적인 가창력을 더해 안방극장을 촉촉한 감성으로 물들였다. 특히 멤버들의 진심이 담긴 가사는 따뜻한 감동을 배가시켰다.

지난 ‘The Table’ 활동 이후 ‘유스케’에 또 한 번 방문한 뉴이스트는 이번이 두 번째 출연인 만큼 만반의 준비를 했다며 특별한 커버곡 무대를 선보여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궜다. 백호는 연습생 시절 자주 불렀던 김범수의 ‘슬픔활용법’을 열창해 진한 울림을 전했고 민현은 부드러운 음색이 돋보이는 영화 ‘트와일라잇’ OST ‘A Thousand Years’로 잔잔한 여운을 안겼다.

이어 새 앨범 ‘The Nocturne(더 녹턴)’에 대한 소개와 함께 “팬들과 같이 무대를 즐기면서 활동하고 싶다”라며 넘치는 팬사랑을 드러냈고 활동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끝으로 ‘I’m in Trouble’ 무대를 선보인 뉴이스트는 한층 짙어진 무드를 자아내며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고 이들만의 감각적인 퍼포먼스와 훈훈한 비주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이처럼 고품격 라이브와 화려한 퍼포먼스는 물론, 유쾌한 입담으로 MC 유희열과 환상의 티키타카를 뽐낸 뉴이스트는 방송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으며 데뷔 9년 차 아티스트의 진가를 더욱 확고히 각인시킨 활약으로 앞으로 이들이 보여줄 다채로운 행보에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뉴이스트는 미니 8집 ‘The Nocturne’의 타이틀곡 ‘I’m in Trouble’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