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하재숙♥이준행, 수심 10m 수중 키스…로맨틱

입력 2020-05-16 14: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상이몽2’ 하재숙♥이준행, 수심 10m 수중 키스…로맨틱

하재숙, 이준행 부부가 로맨틱 수중 키스에 도전한다.

18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배우 하재숙이 스쿠버다이빙 강사로 변신한 모습이 최초 공개된다.

하재숙♥이준행 부부는 다이빙 시즌을 맞아 ‘바다의 안전을 기원하는 제사’인 ‘개해제’를 개최했다. 제사상을 준비하던 하재숙은 산과 바다가 조화된 음식을 만들었다. 이준행 또한 어디서도 보지 못한 물건을 상에 올려 지켜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과연 이들이 차린 특별한 제사상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다이빙 강사 4년 차 하재숙의 제자들이 총출동했다. 바다 입수 전, 하재숙은 날카로운 눈빛으로 돌변, 순식간에 ‘호랑이 하강사’로 변신했다. 그동안 남편 이준행 앞에서 연약하고 달달한 모습만 보였던 하재숙이 제자들 앞에서는 엄격한 베테랑 강사의 면모를 뽐낸 것. 심지어 사랑꾼 남편 이준행이 자신을 챙기자, “애들부터 챙겨”라며 불호령을 내렸다고.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되게 진지하다”, “진짜 멋있다”라며 감탄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바다로 입수한 하재숙은 물속에서 유연한 몸짓으로 수영 실력을 자랑하며 강사 포스를 뽐냈다. 이후 이준행과 수중 데이트를 즐기며 둘만의 수신호를 주고받던 그때, 이준행은 수심 10m에서 호흡기를 떼고 ‘수중키스’를 시도해 하재숙을 깜짝 놀라게 했다. 갑작스러운 이준행의 행동에 하재숙은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방송은 18일 밤 11시.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