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잡는 ‘센 언니’ 제시의 화끈한 매력 “그만 말해”

입력 2020-05-17 10: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SBS ‘런닝맨’에서는 ‘걸크러쉬 래퍼’ 제시가 게스트로 출격, 유재석과 ‘앙숙 남매’로 변신해 빅재미를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제시는 힙합계 센 언니답게 솔직하고 거침없는 입담과 모든 일에 참견하는 귀여운 푼수미를 드러냈고, 유재석은 이런 제시를 중재하면서 새로운 ‘앙숙 남매’의 탄생을 알렸다.

유재석은 제시가 엉뚱한 말을 할 때마다 제시의 제스처와 말투를 그대로 따라하며 “가만히 있어, 제시!”, “도대체 왜 모든 일에 끼어드는 거야!” 라며 제시 맞춤형 아무 말 단속에 나섰다.

이에 제시는 지지 않고 “왜 나한테만 소리 질러요” 라고 억울함을 호소했고 급기야 유재석에게 “제발 그만 말하라”고 입막음을 시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국민 MC에게 그만 말하라는 사람 처음 본다”며 ‘찐’ 앙숙 남매임을 인정했다.

한편, 이날 제시는 레이스에서도 마주치는 모든 멤버들에게 유재석의 뒷담화를 일삼으며 다른 멤버들과도 특급 케미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떴다 하면 레전드 짤’을 만들어내는 제시의 활약상과 유재석과의 특급 ‘앙숙 남매’ 케미는 17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