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투데이] 종영 ‘루갈’ 최진혁VS박성웅, 파이널 혈투 “중요한 사건”

입력 2020-05-17 16: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투데이] 종영 ‘루갈’ 최진혁VS박성웅, 파이널 혈투 “중요한 사건”

‘루갈’ 최진혁과 박성웅의 마지막 대결이 펼쳐진다.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 극본 도현) 측이 최종회 방송을 앞둔 17일, 강기범(최진혁 분)과 황득구(박성웅 분) 사이 물러설 수 없는 최종 대결의 순간을 포착했다. 한태웅(조동혁 분)에게 총을 겨눈 최근철(김민상 분)의 모습도 공개돼, 마지막까지 휘몰아칠 ‘루갈’의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특수경찰조직 루갈이 해체를 맞으며 위기감이 고조됐다. 강기범과 한태웅은 경찰에 끌려갔고, 구금시설에 갇혔다. 그러나 두 사람을 곧 빼낼 거라는 최근철의 말만 믿고 기다릴 수 없었던 송미나(정혜인 분)와 이광철(박선호 분), 브래들리(장인섭 분)는 작전을 짜서 두 사람을 탈출시켰다. 탈출한 강기범은 단독으로 움직이며 오과장이 있을 황득구의 비밀연구소로 향했다. 한편, 루갈 본부에는 황득구가 들이닥쳤다. 본부에 먼저 돌아온 이광철이 격렬하게 맞붙었지만 홀로 황득구를 이길 순 없었다. 결국 쓰러진 이광철은 비밀연구소로 끌려갔다. 같은 시각 한태웅은 최근철과 마주했다. 최근철이 아르고스를 상대할 인간병기를 만들기 위해 루갈 멤버들을 이용했다는 것을 알게 된 그는 분노하며 울부짖었다.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루갈 멤버들의 운명에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최종회가 예고됐다. 그중에서도 강기범과 황득구의 파이널 라운드는 모든 에피소드의 끝을 맺을 핵심 사건이 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황득구를 마주한 강기범의 눈빛은 분노로 뜨겁게 타오른다. 언제나처럼 여유롭게 강기범을 대면한 황득구지만, 매서운 공격 앞에 그의 얼굴에도 차가운 기운이 서렸다. 두 사람의 대결이 어떤 끝을 맺을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이어진 사진 속 한태웅과 최근철의 모습도 심상치 않다. 총을 겨눈 최근철과 복잡한 얼굴로 그를 내려다보는 한태웅 사이엔 긴장감이 감돈다. 루갈의 운명을 결정지을 두 사람의 대치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루갈’ 최종회에서는 강기범과 황득구의 격렬한 혈투가 그려진다. 서로를 무너뜨리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두 사람. 마침내 펼쳐진 이들의 마지막 대결은 임팩트 넘치는 최종회를 완성할 전망이다. 두 사람의 승부는 물론이고, 끝나지 않은 루갈 팀의 활약도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루갈’의 핵심 관전 포인트였던 강렬한 액션은 마지막까지 몰입감을 높일 예정이다.

‘루갈’ 제작진은 “강기범과 황득구의 마지막 대결은 ‘루갈’이 그간 달려온 이야기를 마무리하는 가장 중요한 사건이다. 강기범과 황득구 그리고 히어로들의 마지막 모습을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 최종회는 오늘(17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OCN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