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루갈’ 최진혁 사설 보안관 行…한국형 히어로 탄생 서사

입력 2020-05-18 07: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이 지난 17일 방송된 최종회로 막을 내렸다. 인공눈 히어로 강기범(최진혁 분)과 빌런 황득구(박성웅 분)는 마지막까지 치열한 사투를 벌였다. 사활을 건 혈투 끝에 강기범은 황득구를 쓰러뜨렸다. 파이널 라운드다운 강렬한 액션, 속도감 넘치는 전개가 짜릿한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황득구의 비밀연구소에서 위기를 맞은 루갈 팀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황득구에게 잡혀간 이광철(박선호 분)은 실험체들처럼 변해 강기범을 공격했다.

강기범의 도움으로 겨우 공격을 멈춘 이광철은 정신이 돌아왔지만, 언제 다시 잘못될지 모르는 상황이었다. 오과장(박충선 분)을 구하러 온 송미나(정혜인 분)도 아르고스 조직원들에게 습격을 받았다. 마침내 다시 모인 루갈이었으나 끝나지 않은 위기상황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한편 한태웅(조동혁 분)은 최근철(김민상 분) 국장이 루갈 프로젝트를 위해 자신과 강기범을 이용했다는 모든 진실을 알게 됐다. 자신과 강기범을 버리고 어떻게 할 생각이었냐는 한태웅의 질문에 최근철은 “난 아르고스를 잡고 루갈을 만드는 데 내 전부를 바쳤어. 방해물들은 싹 다 치워버려야지. 난 제2의 제3의 인간병기들을 계속 만들어갈 생각이야”라고 답했다.

한태웅은 최근철이 만들어낸 또 다른 실험체들과 맞서 싸워야 했고, 그들을 모두 쓰러뜨렸다. 위기에 몰리자 최근철은 한태웅을 향해 총구를 들이밀었다. 그러나 차마 한태웅을 쏘지 못했다. 한태웅 역시 최근철을 죽일 수 없었기에 그대로 돌아섰다. 결국 최근철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같은 시각 강기범은 황득구를 잡기 위해 루갈 본부로 향했다. 마침내 다시 마주한 두 사람의 격렬한 혈투가 이어졌다. 끝없이 약물을 주입한 황득구의 몸은 이전과는 비교도 안 되게 강력해져 있었다. 그러나 그대로 무너질 강기범이 아니었다. 강기범은 마침내 최후의 일격을 가했고, 황득구는 “덕분에 재밌었다. 강기범”이라는 마지막 말과 함께 무너졌다.

강기범의 활약으로 아르고스 회장 최예원(한지완 분)도 경찰에 넘어가면서 모든 사건은 일단락됐다. 이후 루갈 팀원들은 저마다의 삶을 찾아 흩어졌다. 몇 년 뒤, 다시 세상에 나가기 위해 자수를 했던 한태웅은 이광철과 함께 평범하게 일을 하며 살아갔고, 송미나는 자신이 있던 곳을 벗어나 자유롭게 떠났다. 강기범은 사설 보안관으로 남아 사건들을 해결하며 살아갔다. 정의를 위해 행동하는 진짜 히어로의 통쾌한 마지막이었다.

사진=OCN ‘루갈’ 최종회 방송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