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미쓰리는 알고 있다’ 캐스팅 “오랜만에 연기, 설레” [공식]

입력 2020-05-18 10: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예원, ‘미쓰리는 알고 있다’ 캐스팅 “오랜만에 연기, 설레” [공식]

배우 예원이 ‘미쓰리는 알고 있다’에 캐스팅 돼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오는 7월 1일 첫 방송될 MBC 새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극본 서영희, 연출 이동현)는 재건축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극으로 의문의 사건을 통해 드러나는 인간의 욕망과 진실을 다루는 드라마다.

극 중 예원은 미스터리한 사건이 벌어지는 아파트 부녀회의 총무 역을 맡아 어느 날 갑자기 벌어지는 사건들에 무한 관심을 보이며 은근한 정보력을 발휘한다. 도저히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푼수미(美)로 찰진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고.

특히 그동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죽어도 좋아’, ‘미스코리아’, ‘호텔킹’ 등 다양한 작품에서 통통 튀는 개성과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아 왔기에 이번 작품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또한 ‘미스터 기간제’에서는 말 한 마디로 상대방을 녹다운 시키는 팩트 폭격의 달인으로 분해 팬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은 바 있어 매 작품마다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려내는 그녀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

예원은 “대본을 받고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읽었던 기억이 난다“며 ”오랜만에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 많이 설레고 기대된다. 기다려주신 만큼 ‘미쓰리는 알고 있다’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테니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며 각오를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는 오는 7월 1일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비케이컴퍼니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