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서울공연 기간 8월 8일까지 확정

입력 2020-05-18 11: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제작 에스앤코)가 6월 27일 종연 예정이었던 서울 공연 기간을 8월 8일까지로 조정하고 5월 26일 오후 2시 티켓을 오픈한다.

전 세계 1억 4천만 명이 관람한 Big4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유튜브에서 중계된 25주년 공연 실황이 단 2일만에 천만 뷰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Must see musical임을 다시 한번 확인 시켜준 작품. 국내에서도 2001년 초연 이래 단 4번의 시즌만으로 누적 100만 관객을 돌파한 ‘오페라의 유령’은 한국 관객들이 매 해 기다려왔던 공연이기도 하다. 지난 2012년 이후 7년이나 지난 후에 성사될 정도로 쉽게 공연장에서 보기 어려운 작품이자, 지금 전 세계에서 현재 유일하게 만날 수 있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서울공연 기간 8월 8일까지 확정인 만큼 서울 공연의 기간 조정은 관객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추가된 공연을 포함한 6월 20일부터 7월 3일까지의 2주간의 공연은 5월 26일 오후 2시에 오픈된다. BC카드 결제 시 조기예매 최대 10%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페이북, 위메프, 인터파크, 예스24, 하나티켓, 옥션, 티켓 11번가,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BC카드 페이북 회원은 5월 21일 오후 2시부터 5월 25일 오전 10시까지, ‘오페라의 유령’ 뉴스레터 구독자 팬필 회원은 5월 25일 오후 2시부터 5월 26일 오전 9시까지 선예매에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한국 공연의 공식 SNS 및 각 예매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페라의 유령’은 브로드웨이와 웨스트 엔드에서 30년 이상 연속 공연된 유일한 작품으로 토니상, 올리비에상 등 주요 메이저 어워드 70여 개 상을 수상했으며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과 러브 스토리, 놀라운 무대 예술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월드투어 서울 공연은 블루스퀘어에서 8월 8일까지 공연 예정이며 대구 공연은 추후 공지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