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태 이대목동병원 교직원 500회 헌혈 “생명 구했다는 자부심 있어요”

입력 2020-05-18 13: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소아·혈액암 환자 등에 헌혈증 기증… “950회 헌혈 목표”

“한번의 헌혈이 3명을 살린다는 헌혈 동참 캠페인처럼 그동안의 헌혈로 수많은 사람을 살렸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헌혈은 잠깐 아프거나 귀찮을 수도 있지만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고귀한 행동입니다.”

이대목동병원 총무팀에서 환자들의 이송을 담당하고 있는 정기태 교직원(만 49세)이 30년 넘게 꾸준한 헌혈로 이웃에 따뜻한 사랑을 전하고 있어 화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헌혈하는 사람들이 줄면서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지만, 한 방울의 피가 누군가에게는 생명을 이어갈 소중한 빛과 같다고 믿는다는 정기태 씨는 5월 15일 서울역 헌혈의 집에서 500번째 헌혈을 했다. 그동안 적십자 혈액사업에 공적이 있는 다회헌혈자에게 수여하는 포상인 헌혈 유공장 은장(30회), 금장(50회), 명예장(100회), 명예대장(200회), 최고명예대장(300회) 등을 이미 10여 년 전에 모두 받았으며 최근에는 보건복지부 장관상도 수상했다.

정기태 씨는 “고등학교 2학년 시절에 TV에서 ‘혈액이 모자라다’는 광고를 접하고 헌혈을 시작했다”며 “성분헌혈이 도입된 이후에는 1년에 20번 정도는 꾸준히 헌혈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래는 1000회 헌혈이 목표였지만 해외여행, 내시경 검사 등과 같은 변수로 950회로 목표 횟수를 낮췄다”며 “건강관리를 통해 만 69세까지 헌혈을 지속해 목표에 꼭 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헌혈을 통해 모아온 헌혈증은 근무지인 이대목동병원 사회사업팀과 혈액암 환자, 백혈병센터 등에 기증했다. 특히 업무 특성상 병원을 누비며 환자들과 직접 대면하는 상황이 많아 소아 환자들의 보호자들에게도 헌혈증은 물론 사비로 장난감 등도 많이 기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화의료원은 이대서울병원 개원 1주년을 기념해 혈액수급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결하고자 5월 18~19일은 이대목동병원, 5월 20~22일에는 이대서울병원에서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노사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