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어게인’ 진세연·이수혁, 예상치 못한 만남…애틋한 눈빛

입력 2020-05-18 13: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본 어게인’ 진세연·이수혁, 예상치 못한 만남…애틋한 눈빛

KBS 2TV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 1초 후가 궁금해지는 진세연과 이수혁의 밀착 순간을 포착했다.

전생과 현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으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고 있는 ‘본 어게인’에서 책방 ‘오래된 만남’ 속 정사빈(진세연 분)과 김수혁(이수혁 분)의 만남을 공개한 것.

이들은 지난번에도 신원불명의 미라가 쥐고 있던 반지를 돌려주기 위해 책방 ‘오래된 미래’를 찾았다가 갑작스런 봄비 아래 발이 묶였고, 이식 받은 심장이 자꾸만 떨리는 이유가 김수혁 때문인지 실험해보겠다는 정사빈의 직진으로 기습 입맞춤을 했다.

그 이후 두 사람이 서로를 의식하기 시작한 가운데 지난 방송에선 정사빈이 김수혁을 노리던 조폭의 칼을 대신 맞아 그를 향한 진심을 가늠케 한 상황.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피습 사건 후 시간이 흐른 듯 책방 ‘오래된 미래’에서 마주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이 만남을 예상치 못했다는 듯 토끼눈을 한 정사빈과 그런 그녀를 뚫어져라 쳐다보다 무언가를 망설이듯 숨을 고르는 김수혁의 표정에는 그동안 보지 못했던 부드러움까지 담겨 왠지 모를 설렘 기류를 피어낸다.

무엇보다 그녀의 두 볼을 조심스레 감싸 쥐고 다가선 김수혁과 그를 쳐다보면서도 긴장한 듯 두 손을 만지작거리는 정사빈, 오롯이 서로를 눈에 담은 둘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떨리게 하고 있다.

한차례 고백을 거절당했던 정사빈과 약혼녀에게 파혼 선언까지 예고한 김수혁이 과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될까.

방송은 18일 밤 10시.

사진 제공: UFO프로덕션, 몬스터유니온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