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신사옥 이전…“광화문 시대 연다”

입력 2020-05-19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평적 조직문화와 경영철학 녹여

롯데카드가 18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76에 위치한 콘코디언 빌딩(사진)으로 사옥을 이전했다. 신사옥 곳곳에 회사의 조직문화와 경영철학을 담으며 미래와 비전을 공유하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수평적 기업문화와 유연하고 탄력적인 조직문화가 형성될 수 있는 좌석 배치, 공간 활용에 중점을 뒀다. 기존에 상석 형태로 있던 팀장과 팀원과의 자리 구분도 없앴다. 또 업무, 회의, 수납 등 목적에 따라 효율적으로 변경 가능한 모듈형 및 스탠딩 테이블을 설치했다.

신개념 복합문화공간 ‘워킹 라운지’도 7개 층에 선보였다. 업무를 뜻하는 ‘워킹’과 휴식하는 장소를 의미하는 ‘라운지’의 합성어로 업무와 휴식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휴게실에 설치한 ‘수면 캡슐’과 자유로운 통화가 가능한 ‘폰 룸’ 등 직원 복지를 고려한 세심한 공간도 눈에 띈다.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는 “신사옥의 인테리어 설계 및 디자인 요소들이 회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비전을 공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