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박성광♥이솔이, 신혼집 입주 연기 “시댁가서 살아”

입력 2020-05-18 23: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동상이몽2’ 박성광♥이솔이, 신혼집 입주 연기 “시댁가서 살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박성광, 이솔이 예비부부가 신혼집 입주 연기 소식을 전했다.

18일 '동상이몽2'에서는 신혼집 입주 지연 소식을 전하기 위해 처가댁에 방문한 박성광, 이솔이 예비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성광과 이솔이는 "원래 5월 2일에 신혼집으로 입주하기로 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미뤄질 것 같다"며 "한 달 반 정도 미뤄졌다. 자재들이 못 들어오고 인부들도 많이 못 쓰게 됐다. 비용 추가는 없다"고 전했다.

이에 장인어른은 "할 이야기가 그것이었나. 괜찮다. 사는 게 뜻대로만 되면 얼마나 좋겠냐"라며 위로했다.

그러나 이솔이는 "그런데 지금 살 곳이 없다"고 했고 장인어른은 "설마 이 집 내달라는 거냐. 그건 아니겠지"라고 의도를 파악했다.

이에 장모님은 "시댁 가서 살아라. 나는 이미 솔이를 보냈다고 생각하고 있다. 시댁 가서 호되게 살아라"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헀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